정학 대신 명상, 그 놀라운 결과

2019-08-28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로버트 W 콜먼 초등학교에서는 학생이 문제를 일으키면 명상을 시킨다.
[이미지 : EducateInspireChangeTV 유튜브 캡처]
작성자 : 김완수 에디터

학생이 말썽을 피우면 징계를 합니다.
교실 밖에 세워두거나 봉사활동을
시키고 심하면 정학 또는 퇴학을 시키기도 합니다.




하지만 다른 선택을 하는
학교들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로버트 W 콜먼 초등학교에서는
학생이 문제를 일으키면 명상을 시킵니다.




그래서 학생들이 바뀌냐고요?
물론입니다. 그것도 놀랍게요.

지난해 명상을 도입한 뒤 지금까지 
이 학교에서는 정학 조치를 당한 학생이
한 명도 생겨나지 않았습니다.




이 학교 근처에 있는
패터슨 파크 고등학교에서도
같은 프로그램을 도입했는데

역시 정학 조치를 받는 학생 수가 줄어들고
출석률이 높아졌다고 합니다.




홀리스틱 라이프 재단이
지역 자선단체와 함께 만든 이 프로그램에 따르면
말썽을 일으킨 학생들은 정학 대신
‘마음챙김방(Mindful moment room)’으로 가서 명상을 합니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로버트 W 콜먼 초등학교에서는
방과 후에 ‘완전한 나(Holistic Me)’라는 마음챙김 운동법과
요가 등을 가르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미지 : EducateInspireChangeTV 유튜브 캡처]


이 학교는 방과 후에
‘완전한 나(Holistic Me)’라는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5학년까지 학생을 대상으로
이뤄지는 프로그램으로 마음을 챙기면서 하는 운동법과
요가 등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학생들에게 명상을 안내하는 커크 필립스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어린아이들이 침묵 속에서 명상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겠지만
아이들은 놀라울 정도로 명상을 잘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필립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기에 앞서
명상을 했던 예를 들었습니다.

아이들이 선물 꾸러미를
앞에 뒀을 때는 흥분하기 마련입니다.


“어린아이가 선물이 든 가방을 앞에
두고 고요히 앉아 명상을 한다고 생각해보세요.
진짜 아이들이 그렇게 했어요.
우리 모두 그 장면을 보면서 미소 지었습니다.”